어린이 치약 허위.과대 표시
어린이들이 치약을 삼켜도 무해한 것처럼 허위표시한 어린이 치약 8개 제품이 15일간 판매업무 정지를 당하는 철퇴를 맞았다

지난 2일 이애주 국회 보건복지가족위원회 한나라당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국정감사 기간 중
이 의원이 어린이 치약을 삼켜도 되는 것처럼 표시한 제품들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청이 97개 품목에 대해 어린이 치약 특별 감시를 벌인 결과 엘지생활건강의 뽀뽀뽀 치약 등 8개 정지 행정 처분을 내렸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제품은 보령 메디앙스의 "비앤비 베이비 오랄클린"
엘지생활건간의 "뽀뽀뽀 치약" 국보 싸이언스의 "베이비오랄케어"
"트위티 어린이치약" 한국콜마의"마이비베이비 오랄후레쉬에이원겔"치약 등이다
또 성원제약의 "브라이톤키즈 치약"과 오라겐내츄럴키즈 치약" 신화약품의 "꾸러기치약"
도 포함됐다.

이애주 의원은 "해외 연구결과를 보면 3세 어린이의 23%는 양치 중에 사용된 치약 대부분을 먹는 것으로 나타났고 29%는 절반가량을, 46%는 약간의 치약를 섭취한다고 보고하고있다"고 밝혔다.이 의원은 특히"시중에 유통되는 어린이용 치약 혹은 유아용 치약의 경우 상당수 소비자가 아이들이 삼켜도 무해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일부 제품은 삼켜도 안전하다고 광고를 하고있으나 치약은 어디까지나 의약외품으로 허가가 된것으로 먹어도 되는 제품은 없다"고 강조했다.